미국 부동산 이야기

전국 7월 주택매매 6% ↓, 중간가 상승세도 첫 꺾여

뉴스타★해병대 2022. 8. 20. 00:43

전국 주택시장이 냉각되고 있음을 시사하는 지표가 나왔다.

미 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7월 전국 기존주택 매매 건수가 전월보다 5.9% 감소한 481만 건(연율)으로 집계됐다고 18일 밝혔다. 부동산 시장이 뜨거웠던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20.2% 급감한 것으로,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486만 건도 하회했다.

지난달 매매 건수는 코로나19 사태 직후 주택시장이 일시적으로 무너졌던 2020년 5월을 제외하면 지난 2015년 11월 이후 최저치다. 이로써 미국의 주택 매매 건수는 6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또 지난달 매매 건수는 올해 1월과 비교하면 26% 줄어들어 6개월 단위로는 지난 1999년 이후 가장 큰 감소폭을 기록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고공행진하던 집값도 살짝 꺾이는 조짐을 보였다. NAR에 따르면 7월 기존주택 중간가는 40만3,800달러로 역대 최고가였던 6월 41만3,800달러에서 1만 달러 내려갔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10.8% 올랐지만, 2020년 7월 이후 최소폭 상승이다.

 

 

<출처:미주한국일보 2022. 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