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스타부동산

뉴스타부동산은 신뢰와 역사를 자랑하는 한인 최대의 부동산 회사입니다.

당신의 꿈꾸던 집 미국 뉴스타부동산에서 열어드립니다. 자세히보기

Home 310

"자산 불리는 지름길, 유지비 간과는 금물"

"자산 불리는 지름길, 유지비 간과는 금물"미국인의 절대다수는 집을 좋은 투자처로 생각합니다. 본인의 재정상황을 고려해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주택을 구입해야 합니다.주택 구입, 좋은 투자인가미국인 78%는 내집 소유가 아메리칸 드림의 일부라고 생각합니다. 주식, 채권, CD, 세이빙스 어카운트 등 여러 자산 불리기 방법 중에서도 '집'을 가장 좋은 투자처로 여깁니다. 본인이 살면서 에퀴티를 쌓거나 임대 수입을 올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미국인 78% "홈오너십은 아메리칸 드림의 일부"금융 전문사이트 '뱅크레이트 닷컴'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8%가 내집 소유를 아메리칸 드림의 중요한 요소로 꼽았습니다. 이어 65%는 편안한 은퇴, 65%는 성공적인 커리어, 54%는 승용차나 트럭 소유, 45%는 자녀 ..

미국 뉴스 2024.06.21

"다운페이먼트 20% 미만이면 매달 PMI 부담" - 홈바이어 가이드

"다운페이먼트 20% 미만이면 매달 PMI 부담" - 홈바이어 가이드부동산 구매 시 다운페이먼트는 필수적인 요소입니다. 특히, 첫 집을 구매하는 바이어들에게 수만 달러에서 많게는 10만 달러 이상의 다운페이먼트를 마련하는 것은 어려운 일입니다. 그렇다면, 일반적인 홈바이어들은 평균적으로 얼마를 다운페이하고 있을까요?20% 미만의 다운페이먼트많은 바이어들이 집값의 20%를 다운페이해야 한다고 알고 있지만, 이는 필수 사항이 아닙니다.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에 따르면, 2023년 동안 홈바이어들이 낸 평균 다운페이먼트는 집값의 8%로 조사되었습니다. 예를 들어, 40만 달러짜리 집을 산다면 약 3만 2천 달러를 다운페이하는 셈입니다.주택 구매 경험이 있는 바이어들은 평균적으로 집값의 19%를 다운페이했..

미국 뉴스 2024.06.21

미국 주택 임대료 다시 상승 조짐, 인플레이션 우려 심화

미국 주택 임대료 다시 상승 조짐, 인플레이션 우려 심화미국 주택 임대료 다시 상승 조짐최근 몇 년간 급등한 후 안정세를 보이던 미국의 주택 임대료가 다시 상승하고 있습니다. 이는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인플레이션 억제 노력에 도전이 될 수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습니다.지난 1년 동안 아파트 신규 공급이 늘어나며 임대료가 억제되고 공실률이 증가했으나, 최근 몇 개월 동안 상황이 바뀌었습니다. 워싱턴 D.C.와 미주리주 캔자스시티를 비롯한 북동부와 중서부 도시들에서 임대료가 다시 상승하고 있으며, 세입자 이탈도 감소하고 있습니다.부동산 전문가들은 올해 주거 인플레이션이 둔화될 것이라고 전망하지만, 일부 아파트 소유주들은 최악의 임대료 침체가 끝났다고 보고 있습니다. 일자리 증가세로 인해 임대..

미국 뉴스 2024.06.19

"이달 들어 10년물 미 국채 금리 0.5%P 하락, 주식·주택 시장에 호재"

"이달 들어 10년물 미 국채 금리 0.5%P 하락, 주식·주택 시장에 호재"10년물 미 국채 금리가 이달 들어 약 0.5%포인트 하락해 6월 14일 기준 4.212%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인플레이션 둔화의 영향으로 주식 투자자와 주택 구매자들에게 긍정적인 신호로 작용하고 있습니다.미국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 대비 3.3% 상승해 4월의 3.4%보다 낮아졌습니다. 이로 인해 시장에서는 연내 기준금리가 두 차례 인하될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습니다. 연방준비제도(Fed)는 기준금리 인하 횟수 전망을 기존 3회에서 1회로 줄였지만, 국채 금리는 여전히 하락세를 보였습니다.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5월 CPI 지표가 금리 전망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밝혔으며,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카테고리 없음 2024.06.18